메뉴 건너뛰기

성명서/논평

[긴급 기자회견] 한변, 최저임금․주52시간 위반 형사처벌 조항 등 헌법소원 제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간: 2019. 5. 14.(화요일) 17:00

장소: 헌법재판소 정문 앞

 

1. 한변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및 주 52시간 강행으로 계약의 자유, 근로의 권리, 생존권 및 신체의 자유와 재산권 등을 침해받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와 근로자를 대리하여 헌법재판소에 최저임금법 제규정, 특히 최저임금 고시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병과 가능)에 처하는 최저임금법 제28조 제1항과 근로기준법 제규정, 특히 주 52시간 위반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근로기준법 제110조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한다.

 

2.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은 201816.4%, 201910.9% 각각 가파르게 올라 기업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고용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대부분이 300인 미만 기업에 분포해 있기 때문에 소상공인 등은 폐업하거나 직원을 감축하고, 근로자의 경우도 전체 실직자 수가 외환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하였으며, 저임 근로자의 월급이 감소하는 등 부작용이 심각하. 특히 소상공인 등은 최저임금 위반 시 징역형 내지 벌금형(병과 가능)으로 처벌까지 받는 상황에 놓여있어 기본권 침해가 문제된다. 국가가 일방적으로 정한 최저임금 미지급을 이유로 형사처벌로 사적 계약관계에 개입하는 것은 위헌이라 아니할 수 없다.

 

3. 한편 52시간 근로제가 본격 시행되어 이를 위반한 종업원 300인 이상 기업에 대해 7월부터 처벌 절차에 들어간다. 그러나 주 52시간 근로제에 의한 근로시간 단축은 기업 활동의 발목을 잡아 가뜩이나 수출 감소 등으로 위기에 처한 한국 경제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월급이 줄게 되는 근로자들도 불만이어서 버스대란이 현실화하고 있다. 버스 노조는 기사 추가 채용과 임금 보전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15일부터 파업에 들어간다고 한다. 보완책 없이 근로시간 규제를 하면서 지키지 않으면 사업주를 형사 처벌하는 것은 위헌적인 처사이고, 이로 말미암아 노사 관계뿐 아니라 기업의 생산성 등 사회·경제적 비용이 커질 것은 명백하다.

 

4. 이에 한변은 자유시장 경제에 대한 국민의 염원을 담아 위헌적인 최저임금 위반 및 주 52시간 위반 시 형사처벌하는 최저임금법 및 근로기준법에 대한 헌법소원을 오늘 오후 5시에 제기한다.

 

2019. 5. 14.

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모임(한변)

상임대표 김태훈, 공동대표 석동현, 이헌, 채명성

 

 


  1. [보도자료] 자유한국당, 변호사연합 주최 및 한변, 보수ABC 주관 『문 정권 2년, 유린된 사법과 언론 토론회』5월 21일 개최

    Date2019.05.16 By운영자02
    Read More
  2. [보도자료] 대통령에 굴종하는 사법부를 규탄한다

    Date2019.05.15 By운영자02
    Read More
  3. [긴급 기자회견] 한변, 최저임금․주52시간 위반 형사처벌 조항 등 헌법소원 제기

    Date2019.05.14 By운영자02
    Read More
  4. [보도자료] 한변, 최저임금․주52시간 위반 형사처벌 조항 등 헌법소원 제기

    Date2019.05.13 By운영자02
    Read More
  5. [보도자료(성명서) 정부는 유튜브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애국시민 김상진을 석방하라

    Date2019.05.11 By운영자02
    Read More
  6. [보도자료] 패스트 트랙 입법 지정의 문제점에 관한 긴급 토론회 개최

    Date2019.05.03 By운영자02
    Read More
  7. [보도자료] 한변 등 인권단체, 강제북송 위기 7명 탈북민 구출 위해 주한 중국 대사에게 긴급 면담 요청하고, 정부에도 대응촉구

    Date2019.04.30 By운영자02
    Read More
  8. [보도자료(성명서)] 패스트트랙 법안, 사법 장악에 이어 강행하는 입법 장악을 규탄한다!

    Date2019.04.26 By운영자02
    Read More
  9. [보도자료(성명서)] 관사 재태크나 하려면 대법원장은 그 직에서 물러나야

    Date2019.04.23 By운영자02
    Read More
  10. [공동 보도자료]주제 『공교육과 국민형성』- 부모님, 아이들은 이런 교과서로 배우고 있답니다.-

    Date2019.04.22 By운영자02
    Read More
  11. [보도자료] 법치수호의 날을 기념하여 자유와 법치를 위한 변호사연합 및 법치수호센터가 출범합니다.

    Date2019.04.22 By운영자02
    Read More
  12. [보도자료(성명서)] 김경수 지사 보석 허가, 대한민국 사법부는 사망하였는가?

    Date2019.04.17 By운영자02
    Read More
  13. [보도자료(성명서)] 이미선 후보자가 갈 곳은 헌재가 아니라 서울구치소가 아닌가!

    Date2019.04.15 By운영자02
    Read More
  14. [보도자료<공개질의서>] 박영선 장관의 사건수임 뇌물 의혹에 대한 공개 질의

    Date2019.04.11 By운영자02
    Read More
  15. [보도자료] 한미정상회담은 동맹관계회복, 북한인권개선의 계기가 되어야

    Date2019.04.10 By운영자02
    Read More
  16. [보도자료] 한변, 김의겸 공직부패신고서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

    Date2019.03.29 By운영자02
    Read More
  17. [보도자료(성명서)] 한변 조직정비, 이헌, 채명성 변호사 공동대표 선임

    Date2019.03.27 By운영자02
    Read More
  18. [보도자료 (성명서)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 영장기각을 분노하고 개탄한다

    Date2019.03.26 By운영자02
    Read More
  19. [보도자료 (성명서)] 조속한 북한인권재단 구성 및 북한인권대사 임명을 촉구한다

    Date2019.03.25 By운영자02
    Read More
  20. [보도자료(성명서)] 김경수 지사의 보석을 절대 허가해서는 안된다

    Date2019.03.18 By운영자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