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서/논평

[ 성명서 ] 역사교육이 국운(國運)을 가른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끝내 국정교과서도 교학사 사태와 같은 운명을 맞고 있다. 교육부는 적용시기를 2018년으로 연기하면서 국·검정 혼용을 받아들였고, 올해는 희망하는 학교(연구학교)에 한하여 국정교과서를 쓸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러나 어지러운 정국을 틈탄 레프트(左) 훅에, 좌편향 역사 교육을 개선하겠다던 교육부의 당찬 의지는 온데간데없이 물러나 그로기 상태에 빠진 형국이다.

 

좌편향 세력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일선 학교의 연구학교 신청을 방해하였다. 전국 5565개 중·고등학교 가운데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받은 경산의 문명고 역시 교내외 압력이 거세다. 다양성이 가장 존중돼야 할 민주주의 교육 현장에서, 5000개가 넘는 학교의 100%가 국정교과서를 포기하기에 이르렀으니 훗날 역사교과서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가.

 

‘모두 다 찬성투표 하자, 100% 투표, 100% 찬성’ 저들이 보면 참으로 감격스러워할 만한, 전체주의 북한의 선거포스터 문구다. ‘대한민국 수립’은 오류이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은 올바른 서술이라고 하니, 저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나라가 둘 중 어느 곳인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아무런 사회 경험 없고 오로지 좌편향 역사 교육에 의해 세뇌된 18세 청소년에게 선거권을 부여하자고 그토록 줄기차게 주장하는 저의는 또 무엇이란 말인가. 18세 선거권을 주장하려면 좌우 모두 납득할 수 있는 균형잡힌 역사교육이 선행돼야 한다.

 

역사교과서도, 나아가 우리 역사도 바람 앞의 등불이며, 대한민국은 건국 이래 가장 큰 변곡점에 들어섰다. 교육은 백년지대계이고 올바른 역사교육은 국운(國運)을 가를 것이다. 정치는 타협의 산물일지언정 역사는 바로 새기는 것이라는 점을, 교육부와 교육현장 모두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2017. 2. 22.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상임대표 김 태 훈


  1. [성명서] 13번째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환영하며

    Date2017.11.16 By운영자02
    Read More
  2. [성명서/보도자료]강제북송 외면한 사드 합의, 유효하지 않다 (2017.11.6.기자회견)

    Date2017.11.06 By운영자02
    Read More
  3. [성명서] 국격 해치는 반미행동, 좌시할 수 없는 안보 위협이다.(2017.10.27)

    Date2017.10.30 By운영자02
    Read More
  4. [보도자료]재중 탈북자 강제북송 및 대북지원 800만 달러 반대 기자회견

    Date2017.09.21 By운영자02
    Read More
  5. [성명서] 강제북송·북핵 위기 속에 대북지원 800만 달러, 극히 부적절하다

    Date2017.09.18 By운영자02
    Read More
  6. [성명서] MBC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는 방송탄압의 신호탄

    Date2017.09.03 By운영자02
    Read More
  7. [보도자료]중국의 유엔인권이사국 자격정지 및 탈북소녀상 건립운동 기자회견

    Date2017.09.01 By운영자02
    Read More
  8. [보도자료]한변 등 인권단체들과 중국 구금 북한이탈주민 가족들,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구금자 석방을 위한 기자회견

    Date2017.08.07 By운영자02
    Read More
  9. [보도자료] 한변, 북한인권단체들 및 재중 탈북민 가족대표들과 함께 주한 중국대사에 긴급 면담요청 기자회견

    Date2017.08.02 By운영자02
    Read More
  10. [성명서] “중국의 연이은 탈북민 강제북송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17.07.25 By운영자02
    Read More
  11. [보도자료] 신고리 5,6호기 이사회 결의 무효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Date2017.07.19 By운영자02
    Read More
  12. [성명서] "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도 인권보호 원칙은 지켜야"

    Date2017.07.03 By운영자02
    Read More
  13. [성명서] 김상곤 후보는 하루라도 빨리 스스로 물러나거나 지명이 철회돼야

    Date2017.06.25 By운영자02
    Read More
  14. [성명서] 지금은 남북대화가 아니라 북한 지도층 책임규명에 주력할 때

    Date2017.06.23 By운영자02
    Read More
  15. [성명서]문 대통령은 문정인 특보를 즉각 해임하고, 발언경위를 해명해야

    Date2017.06.19 By운영자02
    Read More
  16. [성명서] “ 정부는 북한에 불법억류된 우리 국민 석방부터 적극 나서라”

    Date2017.06.15 By운영자02
    Read More
  17. [성명서] 김이수 헌법재판관에 대한 헌재 소장 임명을 반대한다

    Date2017.06.06 By운영자02
    Read More
  18. [성명서] "사드배치"는 국회의 동의 사항이 아니다

    Date2017.05.18 By운영자02
    Read More
  19. [보도자료] 박 전 대통령 형사사건 한변지원 신문보도 관련 (2017.5.1.)

    Date2017.05.16 By운영자02
    Read More
  20. [북한인권단체 공동성명서] 북한 인권을 모욕하지 말라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

    Date2017.04.25 By운영자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