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활동

[문화일보, 포럼]정양모- 6.25납북자 가족 전 국립중앙박물관 관장

by 운영자02 posted Jul 0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포럼]

납북 70년 恨 더는 방치 말아야 한다

 

기사입력 | 2020-06-29 11:58

정양모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 협회 회장 前 국립중앙박물관 관장

우리나라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으로 거의 40년을 그들의 혹독한 지배 아래 살았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해방의 기쁨도 잠시, 미국·소련·프랑스·중국 등 4대 강국이 우리나라의 남북을 북위 38도 선을 가운데 두고 둘로 갈라놓아 남은 미국이 진주해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이 성립되고, 북쪽은 소련군이 진주해 전체주의 공산국가가 들어섰다. 이때부터 우리에게 참담한 비극이 시작됐다. 피비린내 나는 동족상잔의 전쟁을 겼었다.
 

1950년 6월 25일 일요일 새벽, 북한군은 엄청나게 거대하고 커다란 대포를 장착한 탱크 수백 대를 앞세워 대한민국을 쳐들어왔다. 우리는 그렇게 큰 탱크는 물론 대포 1문도 없었다. 일요일이라 장병들이 모두 휴가 가고 국군 전방부대도 텅텅 비어 있었다. 적의 부대는 6월 28일 서울을 점령하고 계속 남진해 불과 두 달도 안 돼 낙동강까지 진격해 거의 전국이 적군의 수중에 들어가 지옥이 됐다. 그리고 그들은 국군·경찰을 색출해 살해했고, 피랍 인사가 공식 집계로는 9만6013명이라지만, 당시의 혼란상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20만∼30만 명에 이를 것이다. 아버님(위당 정인보)도 그중 한 분이시다.

그분들은 북으로 끌려가 거의 다 죽어가고 생사도 전혀 모르는 가운데 벌써 70년이 흘렀다. 국가는 국민의 생명을 보전하고 재산을 보호하는 절대적 책임이 있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6·25 남침과 북한의 만행은 물론 피랍자들의 생사도 모르는데 아무런 대책도 없고 아무 조치도 없이 지금에 이르렀다. 우리 정부는, 납북자의 참담한 사정과 가족들이 애타고 애절하게 아버님, 형님, 삼촌, 스승님의 소식이라도 들었으면, 생사라도 알았으면 하는 심정을 짐작이라도 하고 있을까.

어머님은 늘 “너희 아버님은 하늘이 낸 분이라 꼭 살아서 돌아오신다”고 말씀하시며 새벽과 달밤에 부엌에서, 장독대에서 정화수를 떠놓고 하루도 거르지 않고 천지신명께 빌고 빌기를 돌아가시는 날까지 계속하셨다. 또, 저녁이면 아버님 진지를 주발에 담아, 별안간 오시려니 하고 아버님을 기다려 밥보에 고이 싸서 아랫목에 묻어 놓고, 철철이 아버님 옷을 풀하고 다듬이질해 다려서 잘 갈무리해 놓으셨다. 그 정성을 누가 알까.

이승만 정권은 1950년 북한군이 갑자기 침공하자 한강 다리를 폭파하고 허겁지겁 남으로 남으로 피란했다. 북한군은 저들 마음대로, 어디서나 어느 때나 막론하고 남쪽 사람들을 죽이고 잡아가니, 사는 게 사는 게 아니었다. 그래도 남쪽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천만다행이었다. 20만∼30만 명이나 북녘으로 끌려가 7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아무 소식조차 없다. 납치당한 분들은 말할 것도 없고 남은 가족들도 목숨은 유지했으나, 집안의 어른이요 아버지요 형님이요 스승이던 분들의 생사도 모르고 아무런 소식도 없다. 애절하고 애타고 간절해 꿈에라도 보고 싶은 마음을 어찌 주체할까.

우리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항의하고 문서도 보내고 조사단도 파견한다고 했다면 조그만 위로라도 됐을 텐데, 북한에 한마디 항의도 없고 대책도 없으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정부의 존재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지 않을 수 없다. 천만다행으로 김태훈(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상임대표) 변호사가 납북자 가족을 대신해 북측에 배상을 요구하는 것은 한 줄기 광명과 같다. 우리 사회에 납북자와 그 가족들의 맺힌 한(恨)을 국민에게 환기시키고 북한에 대해 그들의 만행을 전 세계에 고발한 쾌거다.

?

  1. [기자회견 장면 및 뉴시스, 대구일요신문 기사] 코로나 희생자유족 국가 손배소제기 (20200731)

    Date2020.07.31 Category메인이미지 By운영자02
    Read More
  2. [기자회견 모습및 NEWSiS신문기사] 한변, 제2차 납북 피해자들 북한에 손배소제기 (20200727)

    Date2020.07.31 By운영자02
    Read More
  3. [문화일보, 포럼]정양모- 6.25납북자 가족 전 국립중앙박물관 관장

    Date2020.07.06 By운영자02
    Read More
  4. [특집세미나 ] 5.18왜곡 처벌법은 자유말살법!

    Date2020.07.04 By운영자02
    Read More
  5. [신문기사/연합뉴스, NEWSIS, TV조선 ] 한변 .6.25남북피해자 대리 북한에 손해배상소송제기

    Date2020.06.29 By운영자02
    Read More
  6. 한변 ,6.25납북피해자들 북한에 손배소 제기 기자회견

    Date2020.06.29 Category메인이미지 By운영자02
    Read More
  7. [정론관 기자회견] 한변 등 북한인권단체들, 북한인권법 死文化 규탄 기자회견 관련 사진 ,성명서 및 신문기사들

    Date2020.03.03 By운영자02
    Read More
  8. [정론관 기자회견]문재인 대통령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은 규명돼야 한다!

    Date2020.02.11 By운영자02
    Read More
  9. 세계인권선언과 대한민국 인권토론회 및 올해의 인권상 시상식

    Date2019.12.11 By운영자02
    Read More
  10. [신의주 학생의거 74주년 기념식] ( 2019.11.23)

    Date2019.12.06 By운영자02
    Read More
  11. [김대훈회장,기자간담회 발언 뉴데일리 신문기사]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관련 (2019.11.15)

    Date2019.12.06 By운영자02
    Read More
  12. [시국대토론회 참여, 뉴데일리 신문기사 ] 문재인 정부의 민생경제 파탄 문제점과 대안 (2019.11.13)

    Date2019.12.06 By운영자02
    Read More
  13. [멘토와 멘티와의 만남 및 세미나] (2019.11.8.)

    Date2019.11.13 By운영자02
    Read More
  14. [공동기자회견] 공수처법, 선거법 등의 불법적인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헌법재판소, 국회 및 중앙선관위의 직무유기 등을 규탄

    Date2019.11.13 By운영자02
    Read More
  15. 국가인권위에 진정서제출(2019.11.11.)

    Date2019.11.12 By운영자02
    Read More
  16. 한변, 민갑룡 경찰청장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으로 형사고발

    Date2019.11.07 By운영자02
    Read More
  17. 공수처법 반대 기자회견(2019.10.24.)

    Date2019.11.07 By운영자02
    Read More
  18. 김태훈 대표,74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 북한인권 세션 참관(2019.10.23)

    Date2019.11.07 By운영자02
    Read More
  19. 한변, 조국사건 금융계좌 및 류대폰 압수수색 영장기각 판사 직권남용 고발(2019.10.17.)

    Date2019.11.07 By운영자02
    Read More
  20. 공수처법 규탄 변호사 총궐기 대회

    Date2019.11.01 By운영자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